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설교 (71.08) 말로 성령을 거역하는 죄 (마 12:22∼37)

운영자 2011.06.09 23:22 조회 수 : 1336 추천:146

http://www.zion924.com/09_dataRoom/LeeLewaeJa/GoodTidings/GoodTidings_71_08_ser_mat12_22_37.htm

 

말로 성령을 거역하는 죄

 

- 마 12:22∼37 -


마태 12:22 "그 때에 귀신 들려 눈 멀고 벙어리 된 자를 데리고 왔거늘 예수께서 고쳐 주시매 그 벙어리가 말하며 보게 된지라 23 무리가 다 놀라 가로되 이는 다윗의 자손이 아니냐 하니 24 바리새인들은 듣고 가로되 이가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지 않고는 귀신을 쫓아내지 못하느니라 하거늘 25 예수께서 저희 생각을 아시고 가라사대 스스로 분쟁하는 나라마다 황폐하여질 것이요 스스로 분쟁하는 동네나 집마다 서지 못하리라 26 사단이 만일 사단을 쫓아 내면 스스로 분쟁하는 것이니 그리하고야 저의 나라가 어떻게 서겠느냐 27 또 내가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면 너희 아들들은 누구를 힘입어 쫓아내느냐 그러므로 저희가 너희 재판관이 되리라 28 그러나 내가 하나님의 성령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나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임하였느니라 29 사람이 먼저 강한 자를 결박하지 않고야 어떻게 그 강한 자의 집에 들어가 그 세간을 늑탈하겠느냐 결박한 후에야 그 집을 늑탈하리라 30 나와 함께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헤치는 자니라 31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의 모든 죄와 훼방은 사하심을 얻되 성령을 훼방하는 것은 사하심을 얻지 못하겠32 또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얻되 누구든지 말로 성령을 거역하면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도 사하심을 얻지 못하리라 33 나무도 좋고 실과도 좋다 하든지 나무도 좋지 않고 실과도 좋지 않다 하든지 하라 그 실과로 나무를 아느니라 34 독사의 자식들아 너희는 악하니 어떻게 선한 말을 할 수 있느냐 이는 마음에 가득한 것을 입으로 말함이라 35 선한 사람은 그 쌓은 선에서 선한 것을 내고 악한 사람은 그 쌓은 악에서 악한 것을 내느니라 36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이 무슨 무익한 말을 하든지 심판 날에 이에 대하여 심문을 받으리니 37 네 말로 의롭다함을 받고 네 말로 정죄함을 받으리라"


 

사람의 입이 여러 가지로 죄를 많이 짓는 것은 다음과 같다.

 

첫째 : 하나님의 말씀을 혼선시키는 말을 하는 일이다. 이것은 하와가 마귀에게 미혹을 받을 때에 당한 일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자기 마음대로 가감하는 말을 할 때에 마귀에게 먹힘을 당할 첫째 조건이 되는 것이다.

둘째 : 남을 판단하는 말이다. 이것은 경솔히 보는 대로 듣는 대로 말하는 일인데, 망령된 말이 되므로 자기가 스스로 망하는 일이 있게 된다. 미리암모세를 판단하다가 자신이 저주를 받게 된 거와 같이 되는 일이다.  

셋째 : 성신을 거역하는 말인데, 이일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본문을 들어서 말한다.

 

 

    1. 성신의 역사를 마귀의 역사라고 하는 말이다 (22∼25)

 

예수님께서 귀신이 들려 눈이 멀고 벙어리 된 자를 고칠 때에 바리새 교인들은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어 마귀를 쫓아낸다고 한 말이 성신을 거역하는 말이다. 이것은 직접 성신의 역사를 보고도 짐짓 반대하기 위하여 마귀의 역사라고 말하는 일인데, 이런 자들은 금생 내생에 사함 받을 길이 없는 것이다. 오늘날 남을 함부로 마귀라고 하는 것은 가장 크고도 두려운 말이다. 우리는 진리를 증거하기 위하여 진리를 가감하는 자에 대해서는 진리가 혼선되지 않게 분명히 말해야 된다. 하와는 말씀을 분명히 말하지 못하는데서 마귀에게 미혹을 받은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 말씀을 분명히 밝혀 본문대로 말해서 이 말씀에 가감되는 것을 반대하는 것 외에는 공연히 남이 역사하는 것을 마귀라고 한다는 것은 삼가 조심할 일이다.

 

 

    2. 참된 종을 유혹하는 자라고 하는 말이다 (마 27:62∼64)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을 사람을 유혹하는 거짓 선지라고 정죄의 말을 했던 것이다. 왜냐하면 메시야는 이럴 수가 없고 거룩한 하나님의 아들이 영광스럽게 올 것이라는 생각에서 예수님의 하는 일을 유혹하는 자로 보았기 때문이다. 이것은 자기네가 볼 때에 어리석은 죄인들이 따라가서 어리석어서 미혹을 받았다고 생각하여 자기네 정통 교파가 되는 바리새교는 이런 일에 절대로 유혹을 받지 말라고 강조했던 것이다(요 7:12). 또 율법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니 저주를 받으리라고 했던 것이다(47∼49). 왜냐하면 율법에 어긋난 일인 안식일에 병을 고치고, 길을 가고, 죄인의 집에 함부로 가는 것을 보면 율법을 모르는 것이라고 판단을 나렸던 것이다. 오늘날에도 성신의 역사를 부인하는 사람들이 소위 학사, 박사라는 지위에서 무식하고 가난한 사람들이 은혜를 받는 것을 볼 때에 떠들고 날뛰는 것은 다 마귀 미혹이라고 보는 자들이 있다. 아무런 것도 체험을 못한 교만한 자들이 성신의 체험을 받는 일을 미혹을 받았다고 말하는 것은 크게 두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3. 이단이라고 정죄하는 말이다 (행 24:5)

 

소위 정통파라는 자들이 자기네 교파를 지지하지 않으면 덮어 놓고 이단이라고 정죄한다는 것은 성신을 거역하는 죄가 되는 것이다. 바리새교인들이 바울을 염병 같은 이단이라고 정죄한 이유는 자기 교파에 있던 사람이 자기 교파를 거역하고 나갔다는 조건에서 정죄했던 것이다.

 

 

    4. 의인을 죄인이라고 하는 말이다 (요 9:24∼25)

 

바리새교인들은 예수님을 죄인이라고 인정했던 것이다. 왜냐하면 대제사장의 정한 규례를 지키지 않는다는 조건에서였다. 오늘날에 와서 부로 남을 죄인이라고 판단을 내리며 자기의 주권에 순종치 않으면 나쁜 사람이라고 인정을 하는 것은 성신을 거역하는 죄가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을 죄인이라고 인정을 하였다는 것은 얼마나 교만한 사람들이며 마음이 어두운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는 기독교인으로서 성신을 거역하는 말을 하지 않도록 해야 된다. 누구든지 말로 성신을 거역하면 금생과 내생에 사함이 없다는 것을 볼 때에 두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왜냐하면 네 말이 네 죄를 정하고 네 말이 너를 의롭다 한다는 말씀을 깊이 생각을 하고 성신을 거역하는 말을 할까봐 조심해야 되는데, 함부로 말을 하기 때문이다(32∼37). 누구든지 마음에 성신이 충만한 자는 말을 할 때에 성신으로 말을 하게 되고, 사단이 충만한 자는 말을 할 때에 사단으로 말을 하게 되는 것이니 함부로 남을 마귀라, 미혹하는 자라, 이단이라, 죄인이라 하는 말은 사단이가 많이 하는 것이다.

 

 

    결    론

 

세상에 제일 악한 자는 성신을 거역하는 말을 하는 자이다. 이 말은 대부분 교회 안의 지도자 측에서 많이 한다. 이것은 교회를 망치는 일이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름다운 소식 (다운로드용. hwp파일) 운영자 2004.08.17 2135
공지 창간사 운영자 2004.02.28 2271
241 (71.09) 할 수 없는 그 것을 하나님은 하신다 (롬 8:3∼11) 운영자 2011.10.01 1535
240 (71.09) 주의 날을 사모하는 성도의 기도 (빌 1:9∼12) 운영자 2011.08.02 1445
239 (71.09) 아브라함과 사라를 생각하여 보라 (사 51:1∼3) 운영자 2011.07.19 1398
238 (71.09) 하나님의 사랑과 성결 (요일 3:1∼9) 운영자 2011.07.08 1410
237 (71.09) 지혜로운 일과 어리석은 일 (마 25:1∼13) 운영자 2011.07.08 1492
236 (71.09) 기도와 전도의 열매 (골 4:2∼6) 운영자 2011.06.29 1696
235 (71.09) 하나님을 의지하는 생활의 차이점 (미 3:11∼12, 7:7∼13) 운영자 2011.06.27 1455
234 (71.09) 재앙 중에 여호와를 앙망하자 (미 7:1∼12) 운영자 2011.06.24 1356
233 (71.09) 결코 정죄함이 없는 역사 (롬 8:1∼2, 34∼35) 운영자 2011.06.23 1386
232 (71.09) 진리와 인도 (시 42:9∼43:5) 운영자 2011.06.20 1413
231 (71.09) 하나님의 권고와 제사 문제 (사 66:1∼4) 운영자 2011.06.16 1356
230 (71.09) 충성된 증인 예수 (요 18:33∼38) 운영자 2011.06.15 1340
229 (71.09) 하나님의 선택과 영광 (사 48:9∼11) 운영자 2011.06.14 1348
228 (71.09) 증거를 마칠 때에 일어날 전쟁 (계 11:6∼7) 운영자 2011.06.14 1344
227 (71.08) 복음에서 교제하는 인격 (빌 1:3∼11) 운영자 2011.06.13 1354
» (71.08) 말로 성령을 거역하는 죄 (마 12:22∼37) 운영자 2011.06.09 1336
225 (71.08) 야곱의 도를 가르치는 역사 (미 4:1∼3) 운영자 2011.06.08 1296
224 (71.08) 속히 될 일을 보여준 천사의 지시 (계 1:1∼3) 운영자 2011.05.31 1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