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문서설교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 (히 10:9∼18)

운영자 2011.04.27 22:54 조회 수 : 4829 추천:876

extra_vars1  
extra_vars3  
http://www.zion924.com/09_dataRoom/LeeLewaeJa/GoodTidings/GoodTidings_71_06_ser_heb10_09_18.htm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

 

- 히 10:9∼18 -


히브리 10:9 "그 후에 말씀하시기를 보시옵소서 내가 하나님의 뜻을 행하러 왔나이다 하셨으니 그 첫 것을 폐하심은 둘째 것을 세우려 하심이니라10 이 뜻을 좇아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 11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든지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12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13 그 후에 자기 원수들로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14 저가 한 제물로 거룩하게 된 자들을 영원히 온전케 하셨느니라 15 또한 성령이 우리에게 증거하시되 16 주께서 가라사대 그 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17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지 아니하리라 하셨으니 18 이것을 사하셨은즉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 드릴 것이 없느니라"


 

그리스도는 영원한 것을 인생에게 주기 위한 활동을 개시할 때에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었다. 종교라는 것은 제사를 드리는 것이 종교의 중심이 되는 동시에 그 제사를 통하여 그 종교는 모든 일을 이루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기독교는 영원한 제사를 드린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이다. 우리는 영원한 제사를 드리신 예수를 믿는 것은 다음과 같은 의의가 있다.

 

 

    1. 폐하고 세우신 것을 믿는 것이다 (9)

 

우리 인생 자체가 무엇을 폐하고 세웠다는 것은 신앙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이 폐하시고 세운 것은 우리에게 산 소망을 주는 조건이 된다. 만일 하나님께서 율법에 관한 것을 폐하지 않고 믿으라 하는 것이라면 우리 죄인들은 감히 그를 신앙할 수가 없다. 왜냐 하면 율법으로는 저주를 받아야 할 사람이기 때문이다. 또는 완전히 세운 것이 없다 해도 믿을 수 없다. 왜냐 하면 폐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더 좋은 것을 주기 위한 목적이니 십자가상에서 예수님이 죽으시므로 폐할 수도 있고, 세울 수도 있는 조건이 확립된 것이다. 십자가에 죽으므로 율법의 저주는 폐한 바 되고 은혜의 법은 세운바 된 것이다. 만일 하나님께서 아무 조건 없이 법을 세웠다가 폐하고 아무 조건 없이 세우기도 한다면 이것은 진리의 신이라 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이 무슨 말을 하고 그대로 행치 않고, 그 말을 취소하고 또 다른 말을 하면서 이렇게 저렇게 하라고 한다면 그 사람은 신용이 없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한 번 말한 다음에 그 말을 폐하는 것도 합법적인 조건이 성립되고 다른 방법으로 세우는 것도 합법적인 조건이 성립되게 하는 자라면 이 사람은 법의 사람이니 그 사람을 참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한 번 말씀하고 그 말씀을 폐하는 것도 당신이 조건이 있게 폐하시고 다시 새로운 일을 세우는 것도 합법적인 조건이 있게 세운 것이 그리스도의 영원한 속죄라는 것이다.

 

 

    2. 단번에 거룩함을 얻게 하심 (10)

 

그리스도의 영원한 속죄라는 것은 그 몸을 단번에 드리어서 영원히 다시는 제사를 드릴 필요조차 없이 된 것을 가르친 것이다. 만일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죽고라도 그것이 완전 거룩을 주는 열매가 없다면 우리는 그 십자가를 믿을 수 없는 것이로되 우리가 1900여년 전에 죽은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영원한 속죄를 믿음으로 지금도 우리 마음에 거룩을 주는 증거를 받을 때에 영원한 속죄가 된다는 것을 체험으로 알 수 있다.

 

 

    3. 하나님 우편에 앉으셨으므로 (11∼12)

 

우리의 신앙의 대상자 예수 그리스도는 영원한 속죄제를 드리었으므로 하나님 우편에 앉아서 지금은 대언의 기도 한 마디면 얼마든지 세계 만민을 살릴 수가 있는 특권을 가지신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한 번 말할 때에 하나님은 그 말에 응답을 나리게 되는 것이 예수님 이름으로 오는 응답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주님께서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 다 시행하시겠다고 말씀하신 것이다(요 14:13).

 

 

    4. 원수를 갚는 권세가 있음 (13)

 

그리스도의 영원한 속죄제는 죄를 사하는 특권이 있는 동시에 원수를 갚는 권세가 따르는 것이다. 왜냐 하면 인간의 죄를 대신하여 죽었으므로 그 피를 믿는 사람은 의롭게 여기는 동시에 의롭다 함을 받은 사람이 억울함을 당하는 것은 원수를 갚아 주는 동시에 억울함을 당한 당신의 사람에게는 상급을 주고 당신의 사람을 억울케 하던 자는 멸망을 시키는 것이다.

 

 

    5. 영원히 완전케 하심 (14∼18)

 

주님께서 영원한 제사를 드리셨으므로 죄를 사해도 영원히 다시 기억하지도 않는 것이요, 영원히 영생을 누리게 하는데는 영원한 기업을 주시되 무엇이나 영원한 것으로 갚아 주는 것이다.

 

 

    결    론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는 우리에게 완전을 주기 위한 제사이니 그 제사로만이 하나님의 뜻은 완전히 이루어지되 피조물 된 인간에게 주고자 하는 모든 것이 전부 영원한 제사로 말미암아 이루어지는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1975년도의 승리 2007.02.23 10660 1038
공지 기도 생활에 있어야 될 원칙 2006.12.07 6504 1093
공지 70년 회복 : 스가랴 1장의 성취 2004.12.02 7268 1240
공지 7교회, 7인, 7나팔, 7대접 2005.02.14 7538 1219
409 교회부터 심판 2004.07.22 2265 345
408 교회의 모이는 목적은 무엇인가? 2004.10.20 5528 1071
407 교회의 변화 (광야>>은혜>>촛대) 2004.03.04 5894 1119
406 교회의 종류 세 가지 2005.07.15 5120 982
405 교훈을 바로 아는 자가 되자 (요 7:14∼18) 2011.05.05 4818 741
404 구약은 무조건 종말의 그림자! 2005.03.11 5635 1025
403 구약은 우리를 위한 책 2005.04.17 5475 1008
402 구원은 무조건 하나인가? 시대적인 완성인가? 2004.09.06 5317 1008
401 구원파의 잘못된 교리 (고전9:27, 15:31 바울 형님을 본받자) 2004.05.12 5622 1063
»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 (히 10:9∼18) 2011.04.27 4829 876
399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 (눅 3:15∼17) 2011.05.01 4702 757
398 극장, 유행가, 연속극에 사로잡히지 말고 오직 예수! 우리 신랑께로! 2013.11.18 6312 676
397 금요저녁 시작기도 2008.05.24 5672 950
396 기다리시면서 베푸시는 은혜 (사 30:18∼33) 2011.05.17 4581 702
395 기도 : 담대함을 얻은 자의 기도 (요일3:13-24) 2004.09.19 5651 1150
394 기도 : 요한계시록 1장 2004.03.04 5897 1221
393 기도 생활에 있어야 될 원칙 2004.12.24 5171 980
392 기도 응답과 영광 (요 14:10∼14) 2011.03.23 4183 722
391 기도와 전도의 열매 (골 4:2∼6) 2011.06.29 4939 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