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문서설교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 (눅 3:15∼17)

운영자 2011.05.01 21:37 조회 수 : 4701 추천:757

extra_vars1  
extra_vars3  
http://www.zion924.com/09_dataRoom/LeeLewaeJa/GoodTidings/GoodTidings_71_07_ser_luke03_15_17.htm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

 

- 눅 3:15∼17 -


누가 3:15 "백성들이 바라고 기다리므로 모든 사람들이 요한을 혹 그리스도신가 심중에 의논하니 16 요한이 모든 사람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나는 물로 너희에게 세례를 주거니와 나보다 능력이 많으신 이가 오시나니 나는 그 신들메를 풀기도 감당치 못하겠노라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세례를 주실 것이요 17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세례 요한은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백성들에게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를 증거 했다. 그러나 그리스도를 기다리던 무리들의 크게 가졌던 기대가 어긋나는 일이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리스도가 오면 가장 영광스럽게 나타나고 자기들 나라가 영광스러운 나라가 될 줄 알았던 것이다. 그러므로 세례 요한은 그 무리들을 책망하고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를 증거 했던 것이다.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라는 것은 영광스럽게 와서 영광스러운 이스라엘 나라를 이루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참된 그리스도는 어떠한 역사가  있다는 것을 세례 요한은 다음과 같이 증거했다.

 

 

    1. 성령과 불로 세례를 준다고 증거함 (15∼16)

 

그리스도의 왕국은 육적 이스라엘로 이루는 것이 아니고 누구든지 성령과 불로 세례를 받으므로만 그리스도의 왕국에 가입할 인격이 있다는 것을 말했던 것이다. 유대인들은 교만한 마음을 가지고 자기네가 메시야를 영접할 자격이 있는 민족이라고 생각하므로 책망했던 것이다. 왜냐하면 소위 아브라함의 자손이라는 신앙 사상을 버리고 이기적인 교권 야욕을 가지고 세례 요한을 책잡고자 할 때에 독사의 자식이라고 책망하여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요 그리스도의 신들메를 풀기도 감당치 못할 사람이라고 하면서 성령과 불로 세례를 베푸실 이를 증거했던 것이다.  

 

죄를 지은 인간들에게 성령과 불로 세례를 줄 수 있는 그리스도는 그 일을 행할 수 있는 자리에까지 이르기에는 너무나 인간이 갈 수 없는 험한 길이었다. 유대땅 베들레헴 말구유에 탄생하시어 애굽의 피난을 거쳐 나사렛 동네에서 빈한한 목수의 생활을 거쳐 정한 때가 왔으므로 세례 요한이 그를 증거하기 위하여 나타났던 것이다. 세례 요한이 나사렛 목수인 예수가 성령과 불로 세례를 준다고 할 때에 교만한 바리새 교인과 유대인들은 믿지 않고 오히려 세례 요한을 반대하고 미친 사람으로 알았던 것이다.  

 

말구유에서 출생하심

애굽 피난

가난한 목수의 아들

광야의 외침

 

세례 요한의 증거대로 오늘날 그리스도가 베푼 성령과 불 세례를 우리가 받게 될 때에 세례 요한의 증거는 참된 증거라는 것을 더욱 확신하게 된다.  하나님께서 미리 선지를 통하여 욜 2:28에 만민에게 성신을 부어줄 것을 말씀했지만 다시 예언자인 세례 요한은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를 증거했던 것이다. 이 증거를 믿고 따라가는 제자들은 요한의 증거대로 성령과 불로 세례를 베풀어주는 역사를 받았다. 세계 만방이 세례 요한의 증거대로 이루어지는 역사를 받는 동시에 역사가 나리는 일이 사도를 통하여 있게 된 것이다.  

 

오늘날 기독교 안에 세례 요한의 증거대로 성령과 불로 세례를 주는 역사를 체험치 못한 자들이라면 세례 요한의 사명과 계통적인 하나님의 종이 아니다. 우리 종된 자의 자격은 말씀만 받는 것이 아니고 말씀대로 이루어지는 증거를 받아야 한다. 만일 현재 성령과 불로 세례를 주는 일이 없다면 그리스도의 역사는 완전 역사라고 볼 수 없다.

 

 

    2.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신다고 증거함 (17 상반절)

 

하나님께서 지금까지는 씨를 뿌려 싹이 나게 하고 가꾸는 것과 같은 역사를 하시었다. 그러므로 기독교는 아직은 완전한 교회를 이룬 것이 아니고 완전한 교회를 이룰 수 있는 과정으로 장성하는 발전 단계에 있다. 그러면 완전한 교회라는 것은 어떤 교회냐 하면 조금도 부정이 없는 청결한 교회로 이루어지는 역사가 있어야 된다. 기독교의 역사는 교파를 초월하여 다음과 같이 되는 것이다.  알곡만 모을 수 있는 청결한 교회가 나타나고 쭉정이만 모이는 바벨적인 교회가 나타나게 될 것이다. 타작 마당을 정케 한다는 것은 거룩하고도 깨끗한 동산인 촛대교회를 뜻한 것이다. 촛대교회라는 것은 손에 키를 들고 쭉정이와 가라지를 날려 버리듯이 주님께서 강한 역사를 행하시어 쭉정이와 가라지를 몰려 나가도록 해서 알곡만 남은 교회를 말한다. 이 강한 역사라는 것은 사단의 세력이 완전 소멸되고 완전 청결의 역사를 뜻한 것이다.  

 

기독교가 추수기를 만난 이때에 타작 마당에 남아 있게 되는 완전한 역사를 받아서 그날에 설 수 있는 무장이 되려면 정케된 교회가 되어야만 될 것이다. 하나님은 때를 따라 역사하는 것이니, 지금이 타작 마당을 정케하는 키로 들고 까부는 때가 왔다고 본다. 그러므로 키를 든 주님 앞에 남은 종이요 남은 교회가 되려면 하나님 말씀 하나를 완전히 믿고 단결하는 교회가 되어야만 한다. 주님의 역사는 지금 택한 자를 한 곳에 모으기 위하여 키로 까불어 보는 것은 완전한 교회를 이루기 위한 모략적인 방법이다. 사 30:28를 보면 멸하는 키로 열방을 까분다고 하였다. 이때는 여호와의 목소리에 앗수르가 낙담을 하며 주께서는 막대기로 치실 것인데 여호와께서 예정하신 몽둥이를 앗수르 위에 더하실 때라고 하였다(31∼32). 지금 멸망의 미운 물건을 들어서 교회를 까불어 볼 때가 왔다고 본다.

 

 

    3. 알곡을 모아 곡간에 들임 (17 하반절)

 

하나님께서 멸망의 미운 물건을 들어 쓰는 것은 알곡을 모으는 촛대교회를 세울 모략적인 방법이다. 성령과 불로 세례를 줄 때는 모략적인 역사가 없었지만 알곡을 모아들이는 역사에는 하나님의 선한 모략이 같이하는 것이다. 멸망의 자식을 들어서 쓰는 것도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한 방법이요 북방 세력을 들어 쓰고 북방을 없이하는 것도 하나님의 선한 방법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라는 것은 알곡을 모아들이는 역사로써 지상 왕국이 완전히 이루어지는 것이다(암 9:9).

 

 

    결    론

 

세례 요한이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를 세 가지 법을 들어서 증거한 것은 모든 선지 예언의 전체를 대지적으로 증거를 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말세의 변화성도는 세례 요한의 사명을 다시 계대(繼代)하는 자들이다. 세례 요한이 선지서를 들어 다시 예언의 말을 한 것과 같이 우리는 선지서 전체의 말씀을 예언하게 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1975년도의 승리 2007.02.23 10516 1038
공지 기도 생활에 있어야 될 원칙 2006.12.07 6381 1093
공지 70년 회복 : 스가랴 1장의 성취 2004.12.02 7156 1240
공지 7교회, 7인, 7나팔, 7대접 2005.02.14 7442 1219
409 교회부터 심판 2004.07.22 2256 345
408 교회의 모이는 목적은 무엇인가? 2004.10.20 5525 1071
407 교회의 변화 (광야>>은혜>>촛대) 2004.03.04 5893 1119
406 교회의 종류 세 가지 2005.07.15 5120 982
405 교훈을 바로 아는 자가 되자 (요 7:14∼18) 2011.05.05 4818 741
404 구약은 무조건 종말의 그림자! 2005.03.11 5634 1025
403 구약은 우리를 위한 책 2005.04.17 5467 1008
402 구원은 무조건 하나인가? 시대적인 완성인가? 2004.09.06 5316 1008
401 구원파의 잘못된 교리 (고전9:27, 15:31 바울 형님을 본받자) 2004.05.12 5621 1063
400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 (히 10:9∼18) 2011.04.27 4829 876
» 그리스도의 완전 역사 (눅 3:15∼17) 2011.05.01 4701 757
398 극장, 유행가, 연속극에 사로잡히지 말고 오직 예수! 우리 신랑께로! 2013.11.18 6192 676
397 금요저녁 시작기도 2008.05.24 5672 950
396 기다리시면서 베푸시는 은혜 (사 30:18∼33) 2011.05.17 4576 702
395 기도 : 담대함을 얻은 자의 기도 (요일3:13-24) 2004.09.19 5650 1150
394 기도 : 요한계시록 1장 2004.03.04 5894 1221
393 기도 생활에 있어야 될 원칙 2004.12.24 5171 980
392 기도 응답과 영광 (요 14:10∼14) 2011.03.23 4183 722
391 기도와 전도의 열매 (골 4:2∼6) 2011.06.29 4935 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