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살인마귀 78세 아버지 13층에서 밀어 살해한 아들

운영자 2011.03.25 23:10 조회 수 : 3578 추천:782

extra_vars1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DA39&newsid=02000806596186928&DCD=A01604&OutLnkChk=Y 
extra_vars2  

78세 아버지 13층에서 밀어 살해한 아들 `충격`

입력시간 :2011.03.25 11:14
 
[이데일리 김민화 리포터]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던 한 남성(김모씨. 38)이 자신의 아버지(78)를 아파트 13층에서 밀어 숨지게 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4일 저녁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78세의 노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강남구 개포동 자신이 사는 아파트 13층 복도에서 아버지를 건물 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호흡장애 3급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아버지는 화단에 떨어져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김씨는 자신 명의의 통장 등을 가방에 챙겨 도망가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강도강간, 특수절도 등 전과 14범으로 평소 직업이 없어 경제적인 문제로 아버지와 말다툼을 자주 했으며, 이날도 술을 마신 상태에서 같은 이유로 승강이를 벌이다 범행을 저지를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아버지가 `죽고 싶다`라는 말을 자주 했으며 이날도 다툼을 벌이다 복도로 몸을 피한 아버지가 `그래 죽여라`라고 말해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김씨는 지난달에도 집에서 술을 마시고 둔기로 어머니(71)를 폭행했으며 현재 어머니는 청주에 있는 딸 집에 피신해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당한 소식에 누리꾼들은 "진짜 충격적이다.. 어떻게 아버지를" "아들인데 전과가 있다고 모른척 할 수도 없고.. 부모의 심정이 어땠을까요? 어머니 충격이 크겠네요" "정말 무서운 세상이다. 나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닌 듯" 등 다양한 반응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말(글)에는 영력이 개입하고 있다. 운영자 2006.11.23 3675
공지 요한일서 2:16절 운영자 2004.06.30 4419
공지 살인마귀 연구 (구 홈페이지) 운영자 2004.06.24 4274
공지 육신의 열매들 (구 홈페이지) 운영자 2004.06.24 4404
공지 돈 마귀 ! 돈에 살고 돈에 죽는 인간 (구 홈페이지) 운영자 2004.06.24 4491
161 홍대 앞 클럽데이 色태만상 운영자 2005.01.25 19663
160 이비자섬 - 미친 섬 운영자 2009.08.11 11705
159 '예술'과 '문화'라는 이름의 안목정욕 (요일 2:16) --- 사단의 속임수일 뿐이다! 운영자 2004.04.28 9864
158 이혼 90년대 후반 급증…50년대의 11배 운영자 2005.07.06 6319
157 음주와 흡연은 죄인가? 운영자 2009.10.26 5316
156 "이 학교 여학생 8명중 1명은 임신" 충격 보고 운영자 2009.10.18 5178
155 대학생 동거 문제 운영자 2005.03.25 5151
154 성매매 특별법 6개월…'도우미' 천국 운영자 2005.02.23 4965
153 태국 젊은이 30%, 섹스 파트너 평균 2명 운영자 2005.02.11 4927
152 30대 가장, 아내.딸 살해한 뒤 도주 운영자 2004.04.23 4711
151 인도 - 개구리와 결혼식한 소녀 운영자 2009.08.18 4660
150 동성애 학생 위한 美대학 특별장학금... 왜 이럴까 ??? 운영자 2004.09.15 4584
149 변심 애인 성기 절단한 뒤 갖고 달아나 운영자 2004.04.27 4529
148 무서운 美여성, 애인 성기 절단해 변기에 버려 운영자 2005.02.23 4437
147 초대형 '섹시 파티' 열린다…성현아 등 60여명 참가 운영자 2004.07.30 4411
146 미주통일신문 배기자의 성윤리 타락 비판 운영자 2005.03.24 4384
145 <해외화제> 친딸 살해 泰여성 제물로 바쳤다 운영자 2004.10.05 4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