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일반 朴대통령 포철 준공식 연설

운영자 2005.03.24 00:28 조회 수 : 1536 추천:229

extra_vars1 http://www.chogabje.com/board/board_read.asp?tablename=choboard&idx=5849 
extra_vars3  
 

1973년7월3일 오후2시 포항종합제철 1기 설비종합준공식이 현장에서 있었다. 朴대통령이 國運을 걸고 추진하던 중화학공업 건설의 첫 물증이 눈앞에 드러난 것이다. 朴대통령은 종합제철 공장 건설을 국내외의 반대를 꺾어가면서 추진했다. 세계개발은행(IBRD)과 미국 국제개발처(USAID) 등 차관을 대야 할 외국기관들이 한국의 실력으로는 종합제철공장 건설은 어림도 없다는 평가를 하고 있었다. 박충훈 경제부총리도 소극적이었다.

無望해보이던 상황을 타개한 것은 朴대통령의 집념과 의지였다. 최근 발간된 '포스코35年史'는 1969년5월22일의 朴대통령 지시를 '자주적 103만톤 사업계획수립' 지시라고 표현했다. 이날 朴대통령은 박충훈 경제부총리, 김정렴 상공부장관, 박태준 포철 사장 등에게 '세계개발은행에만 의존하지 말고 자주적 판단하에서 계획을 추진하되 정부는 이를 강력히 지원하라고 지시했던 것이다. 규모와 경제성, 그리고 차관선에 대해서 '우리 스스로의 판단'을 해보자는 것이었다. 6월2일 朴대통령은 미온적이던 朴부총리를 경질하고 대통령 경제수석비사관 김학렬씨를 부총리로 임명했다.

우리가 주체가 된 계획을 짜보자고 하니 규모도 외국기관에서 타당하다고 생각했던 租鋼 年産 60만톤의 거의 두배인 103만톤으로 늘었고 그것도 200만톤으로 즉시 증설한다는 계획이 나왔다. 차관선도 歐美 루트를 포기하고 對日청구권 자금에서 조달하기로 계획하고 일본 정부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일본통인 朴泰俊 회장은 일본의 정재계 사람들을 만나 청구권 자금을 쓸 수 있도록 호소하고 철강3사로부터는 기술제공에 협력한다는 각서를 받아내는 등 포철 건설의 主役이 되었다.

1970년4월1일부터 외자 711억원(1억7800만 달러), 내자 493억원 합계 1204억원을 투자하여 건설한 103만톤짜리 포철 준공식 치사에서 朴대통령은 3년 전을 회고했다.
"1970년 봄 롬멜 하우스 앞에서 지금은 고인이 된 김학렬 부총리, 박태준 사장과 함께 기공식 버튼을 눌렀는데, 지금 이곳에 이와 같은 초현대적인 제철소를 준공하게 된 데 대하여 감개무량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요즘 흔히 우리 나라 공업이 중화학 공업 시대의 문턱에 도달했다 하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는 우리 공업이 중화학 공업 시대의 문턱에 도달한 것이 아니라, 벌써 문턱을 훨씬 지나 상당히 깊은 분야에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준공을 보는 이 포항 종합 제철은 생산 규모에 있어서는 1차적으로 조강 103만톤 규모가 됩니다. 선진 여러 나라에는 지금 현재 연산 1천만톤을 넘는 대규모의 공장이 있다는 것을 생각할 때 우리의 이 공장은 이제 시작합니다.

이제 우리는 남을 따라가기 위한 출발에 있어서 첫 개가를 여기서 올렸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이 공장은 금년부터 계속해서 260만톤으로 확장 공사를 하고, 또 계속해서 79년 말까지는 700만톤 규모까지 확장할 계획을 지금 추진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부는 1980년대에 가면 우리 나라의 철강 수요가 국내만 하더라도 약 1,200만톤 내지 1,300만톤을 넘을 것이라는 추정하에 포항 종합 체절의 1차, 2차 확장 공사와는 별도로 이와 병행하여 연산 약 1천만톤 규모의 제2종합 제철 공장 건설을 지금 예의 추진 중에 있습니다.

이러한 공장들이 전부 계획대로 순조롭게 추진되어서 80년대 초에 가면 우리가 지금 지향하고 있는 100억달러 수출이라는 것도 그다지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고 나는 보는 것입니다. 100억달러 수출을 할 때가 되면 총수출량에 있어서 중화학 분야의 제품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의 약 60%를 넘게 될 것입니다. 100억달러 수출에서 약 60억달러 이상은 중화학 분양의 제품이 나가야 된다 하는 뜻입니다. 이러한 것을 생각을 할 때 오늘 준공을 보게 된 이 종합 제철은 앞으로 우리 나라의 중화학 공업의 하나의 근간이 되고 가장 핵심체가 된다는 것을 한 번 느끼게 됩니다."

여기서 눈여겨 볼 부분은 朴대통령의 예측이 수학적으로 적중했다는 점이다. 포항제철은 1978년12월8일 제3기 증설로 연산 550만 톤 규모를 갖추었다. 이어서 1981년2월18일엔 제4기 증설로 850만 톤 규모로 커졌다. 朴대통령이 예언했던 대로 전두환 정부는 1980년대에 광양제철소 건설을 추진하여 1990년대에는 연산 20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다. 朴대통령의 위대성은 불가능하게 보이는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실천시킨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