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종교관계 북한의 미인계에 걸려든 남한의 목사들

운영자 2005.06.28 23:17 조회 수 : 6108 추천:2048

extra_vars1 http://blog.naver.com/maum8888.do?Redirect=Log&logNo=60011432420 
extra_vars3  
미인계에 걸린 평양에 갔던 목사들 양심선언하라!!! 

평양에 갔던 목사들이 미인계에 걸리는 사건이 아직도 발생 중 ?


최근 북한돕기를 하는 종교인 등 대북 지원자들이 평양에 가면 호텔 방에서 북한 기쁨조들로 부터 성대접을 받고 온다는 제보가 있다. 11일.

이 같은 사건은 지난 1990년 부터 미국 등 지역에서 당한 목사들이 있었다. 지금도 로동당에서 북한에 온 북한돕기를 하는 공로자들에게 젊은 여자를 투입하여 섹스를 하도록 배려하는 사건 아닌 즐거운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는 한 교회 교인의 제보. (지금 미주통일신문 자유 게시판에 올라 와 있다) 그의 제보 요지는 다음과 같다.

1. 한국의 종교인들이 대북식량 지원, 의료기구 등을 가지고 방북할 경우, 방문자는 호텔 방 1인 1실을 제공하는데.... 그 날밤에는 미인계 여자가 들어온다고. 이에 놀란 목사들이 {나가라 ! }고 소리치면 어린 여성은 {목사님, 나가면 저는 죽어요.... } 눈물을 흘린다고. 해서, A 목사가 {그러면 저기 쇼파에서 잠자고 가거라..} 라고 하면............................

다음, 로동당 호텔 담당자들이 호텔 방에 설치한 몰래 카메라를 통해 촬영. A 목사 경우는 당시 섹스를 하지도 않았는데 마치 성관계를 한 것 처럼 스틸 영상을 만들어 교회 교인들에게 우송해, 교회 안에서 난리소동이 일어 났다는 것.

2. 또, 한 목사는 평양 고려 호텔 방에서 미인계에 걸리기는 했으나 전혀 성관계를 하지도 않았는데 - 서울에 있는 간첩들이 - {목사님, 협력 하기요, 우리에게 협력하지 않으면 섹스 테이프를 폭로하기요...} 협박을 했다고. 이에 물러서지 않은 강직한 목사가 {할테면 하라... 폭로해 ! } 라고 한 후, 분명히 조작된 테이프가 교인들에게 배달되었다고.

3. 남한에서 보낸 의료기 등 일부가 북한에서 사용되지 않고 외국에 되팔려 나간다는 제보.

4. 한국 내 대형교회에는 북한 간첩들이 침투, 목사 설교 등 교인들의 동태 동향 등 정보들을 수집, 첵압하여 북한으로 보내고 있다는 사실까지 알고 미주통일신문에 제보 중.

다음은 노 태우의 소위 <7.7 선언>에 따라 1990년 직후 부터 발생한 미국 지역의 사건.

* LA 나성 영락교회 은퇴목사 (김 계용) 이산가족이 처자식을 만나기 위해 평양에 갔다가(미주통일신문 TV에서 스트레이트 방송) 독살 내지는 생체실험을 당했다. 이곳 나성 영락교회 교인 90프가 이북 출신들. 북한은 이 교회를 거점화 하려고 했다.

당시 김 계용 목사가 평양에 갔을 때 로동당 간부들이 호텔 방으로 찾아 왔다. {위대한 수령 김 일성 동지가 기다리고 계신다}고. 그러나 그 분은 거절. {나는 정치적인 만남을 하지 않겠다. 나는 가족을 만나러 왔다}고 했다가 괘씸죄에 걸려 위장 심장마비로 죽은 것으로 가장 했다가(독극물을 음식에 투입, 일시 가사 상태에 있다가 살아 났음) 병원에서 회복, 평양으로 압송. 그 후 생사 불명. 이 같은 사실은 신의주, 중국 단동, 연볜 지역에 까지 소문이 퍼졌다. 현지 언론인들이 구체적으로 압송 사실을 알고 있다.

* 뉴욕 사건. 뉴욕 거주 목사 한 분이 40여 년 만에 고향방문. 평양. 그 날밤, 호텔 방에 초대하지 않은 불청객 예쁜 여성이 들어왔다고. 목사는 결국 그 여자에게 당했단다. 로동당의 배려에 성대접을 받았다.
목사가, 평양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날 아침, 안내원이 "비디오 테입을 구경하고 가라" 기에 함께 구경하던 중 졸도할 사건이 발생.

간밤에 섹스를 한 장면이 고스란이 영상에 담겨 있었다고. {목사님, 미국에 가시거덜랑 우리 북조선을 위해 많이...} 협력을 요청 하더란다. 뉴욕에 도착 한 후, {목사님, 고향방문은 잘 하고 오셨습네까 ....} 인사 전화가 왔다. 뉴욕 거주 빨갱이.

이들로 부터 시달리기 시작한 목사. 결국 참다 못한 목사가 교인(당시 뉴욕 체육회 부회장)에게 도움을 요청. {나, 북한에 갔다가 미인계에 걸렸어......} 교인이 마침 엘 에이에 왔다가 미주통일신문 기자에게 이 사실을 제보. 이를 취재한 기자가 팩스 등으로(그 땐 인터넷이 보급되지 않아) 미국-한국 등 주요 언론사 등에 알렸다. KBS에서 까지 보도되었다.

* 샌프란시스코 거주 목사가 당한 사례는, 평양 도착 후 호텔 방에서 잠을 잘려고 하는데... 갑자기 호텔 방문이 열리면서 젊은 여자가 알몸으로 들어 왔다. 기겁을 한 목사가 {나가라...} 고 하자 {목사님, 제가 나가면 죽어요.. 여기서 자고 나가야 해요...} 통사정을 했다고. 결국....

* LA 사건. 여자 전용 사우나 탕. 두 여자. 한 여자는 목사 부인이었는지 몰라도, 한 여자가 친구에게 {목사라는 게 북한에 가서 오입질이나 하고 와... 정말...} 이렇게 대화하는 것을 모 식당 주인이 듣고 미주통일신문에 제보.

* 1991년 후 부터 LA 언론인들이 대거 방북. 그 중 한 언론사 대표가.... 미인계에 걸렸는지, 현지 처를 두었는지 툭하면 평양 방문. 이에 의심을 품은 대표 부인이 미주통일신문 기자에게 {또, 간대. 북한에... } 남편이 계속 북한을 가자, 부인이 화가 나서 이혼을 하려고 했었다. 당시.

(그 때, 그 언론사 대표가 동독- 평양을 거쳐 갔는데... 동독 주재 북한 대표부 정보담당자들이 "거, 통일신문 기자는..... ? " 제일 먼저 묻더란다. 다시 그가 평양에 도착하자, 또 정보관련 요원들이 찾아 와 "거, 통일신문 배 부전 기자는 안기부와 관련이 있어요 ? ..." 첫 질문이 그렇게 나왔다고 그가 기자에게 직접 전언)

이상과 같은 제보 등을 종합할 때, 북한 뿐 아니라 북한과 유사한 체제의 사회주의 국가에서는 자국을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이 외국에서 찾아 올 경우, 성대접을 하는 것이 예의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도 과거 군사정권 때 외국 원수, 고급 회사간부들이 올 경우 탤런트 등 잘난 여자들을 투입했었다. (남한 내 에서도 권력층이 미인 여성들을 잡아먹고 아이를 낳게 하는 사건이 발생 하는데...)

1970년도엔 한 탤런트 여자가 서대문 로터리에 있었던 적십자 병원에서 검둥이 아이를 낳았다. 이 같은 외국 귀빈에 대한 성대접은 국가전략상 활용하는 케이스가 많다. 문민정부 이후에도 이런 일이 있었는지 모르나, 노 태우 정부 후 북한을 뻔질나게 출입한 전문 특사들의 경우, 상당한 성대접을 받았다는 정보를 미주통일신문에서 포착했다.

최근에도 "북한에 의료기구를 보내자" 는 등등 전문 대북지원자들 중에서 이 같은 북한 미인계에 걸려 빼도 박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민국 '남한'의 모습들 운영자 2004.06.23 2274
공지 (동영상) 김대중 정권과 남북관계 모든 내막에 대한 정확한 지적 운영자 2004.06.23 2895
공지 군사문제 및 안보현황 파악 운영자 2004.06.19 2805
공지 남북한 종교 협상 운영자 2004.06.23 2188
공지 정치관계 기사모음 운영자 2004.06.23 2106
공지 6.25에 관한 10대 미스테리 운영자 2004.06.23 2223
공지 남-북의 경제협력 (크게 속고 있도다!) 운영자 2004.06.17 2607
공지 의미없는 식량지원 운영자 2004.06.17 2410
공지 대한민국의 공산화 혁명은 막바지 단계! (전-현직 국정원 4명의 공동 첩보제공) 운영자 2004.04.20 2457
18 "北, 지난달 지하교인 총살" 운영자 2013.01.21 1104
17 김일성을 상대로 아직도 '神社참배'하는 從北기독교인들! 운영자 2012.05.11 1323
16 밀입북 한상렬, 목사의 탈을 쓴 간첩(?) 운영자 2010.06.25 1904
15 교계 지도자, ‘평양국제대성회’반대 (2007.8월) 운영자 2009.10.26 1820
14 국가수호연합 / 기독교계 남북교류 사업 관련 성명발표 (2007.7.7) 운영자 2009.10.26 1954
13 북한에 10만여평 목장 조성 운영자 2007.03.13 2280
12 1977년 8월 2일 세계교회협의회(W.C.C) 가입을 시도한 북한 운영자 2007.03.06 2066
11 김진홍은 북한 공민증에 대해 밝혀야! 운영자 2006.11.13 2263
10 평양 봉수교회 40억 지원(2005.11.16) 운영자 2006.09.25 1937
9 '현충원 참배' 라는 통일전선부의 절묘한 계책 운영자 2006.06.28 2166
8 북한에 다녀오신 목사님들께! 운영자 2006.03.26 2424
7 평양 봉수교회는 종교자유 선전용 사기극 운영자 2005.08.04 2269
6 강희남 : 이런 간첩 목사는 북방환란 시 멸망대상 1호이다. 운영자 2005.07.06 3323
5 [re] 강희남의 김일성 찬양 인터뷰 전문 운영자 2005.07.06 2786
4 [re] 흰돌 강희남의 모든 것 운영자 2005.07.06 3899
» 북한의 미인계에 걸려든 남한의 목사들 운영자 2005.06.28 6108
2 김일성 동상에 헌화, 참배, 절하는 성직자들! 죄? 운영자 2005.06.12 2619
1 남북교회 첫 공동예배 연다 운영자 2005.05.19 2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