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군사안보 6.25에 관한 10대 미스테리

운영자 2004.06.23 03:02 조회 수 : 2222 추천:363

extra_vars1 http://headstone.pe.kr/05_Bible_History/South_North/military/20030308_mistery625.htm 
extra_vars3  


6.25 10대 미스테리
-  지만원 -


"6.25 전사를 다시 읽는 분들은 한 결같이 빨갱이들이 한국군의 작전계획을 짜고 작전을 지휘했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는 말을 합니다.  "군번 1번의 외길 인생 이형근 회고록"(중앙일보사) 제55족-57쪽에 군수뇌부에 숨어있는 간첩을 의심하는 10대 불가사이가 기록돼 있습니다.

"나는 여기서 6.25전쟁 전후에 나타난 10대 불가사이를 지적함으로써 향후 국가방위를 위한 교훈으로 삼고 싶다. 그것은 군사적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미스터리다. 나는 6.25 초전의 전후 사정을 종합 판단할 때 군 내외에서 좌익분자들이 긴밀하게 합작, 국군의 작전을 오도했다고 확신한다. 그러면 통적(通敵) 분자가 과연 누구냐?  나로서는 수상하다고 느껴온 사람이 있지만 심증만 갖고 꼭 집어 거명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그들 가운데는 죽은 사람도 있지만 아직도 살아있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누군가가 확증을 제시할 것으로 믿으며 바로 이런 증언이야말로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해서도 긴요한 일이라 믿 는다. 풀려야 할 가칭 10대 미스터리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선 부대의 적정보고를 군 수뇌부에서 묵살 내지 무시했다는 점이다.

둘째,  6.25가 발발하기 불과 2주일 전, 중앙 요직을 포함한 전후방 사단장과 연대장급의 대대적인 교류와 이동이 단행되었다. 모두가 지형과 병사에 익숙 치 못한 상태에서 전쟁을 맞았다

셋째, 전후방 부대의 대대적인 교대다. 6.13-6.20일에 걸친 전후방부대 이동 역시 가장 부적절한 조치였다.

넷째, 6.11부터 발령됐던 비상경계령이 6.24일 0시에 해제됐다.

다섯째, 이런 위기 상황에서 육본은 비상경계 해제와 더불어 전 장병의 2분의1(50%)에게 휴가를 주어 외출과 외박을 시켰다.

여섯째, 육군 장교클럽 댄스 파티다. 장교들은 6.25일 새벽까지 술과 댄스를 즐겼다.

일곱째, 적의 남침 직후 우리 병력을 서울 북방에 축차 투입해 장병들의 희생을 강요했다.

여덟째, 적의 공세로 국군이 퇴각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6.25-27일 우리 방송은 국군이 반격, 북진중이라고 허위방송함으로써 군부는 물론 국민들까지 상황판단을 그르치게 했다.

아홉째, 한강의 조기 폭파다. 병력과 군수물자가 한강 이북에 있는데도 서둘러 폭파했다.

열번째, 공병감 최창식 대령의 조기 사형집행이다. 최대령은 육군참모총장의 명령에 복종, 폭파했을 뿐인데 이에 책임을 지고 1950.9.21일 비밀리에 처형됐다.


지만원 - 시스템클럽 < http://www.systemclub.co.kr >2003.3.8 퍼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민국 '남한'의 모습들 운영자 2004.06.23 2270
공지 (동영상) 김대중 정권과 남북관계 모든 내막에 대한 정확한 지적 운영자 2004.06.23 2893
공지 군사문제 및 안보현황 파악 운영자 2004.06.19 2805
공지 남북한 종교 협상 운영자 2004.06.23 2188
공지 정치관계 기사모음 운영자 2004.06.23 2106
» 6.25에 관한 10대 미스테리 운영자 2004.06.23 2222
공지 남-북의 경제협력 (크게 속고 있도다!) 운영자 2004.06.17 2607
공지 의미없는 식량지원 운영자 2004.06.17 2410
공지 대한민국의 공산화 혁명은 막바지 단계! (전-현직 국정원 4명의 공동 첩보제공) 운영자 2004.04.20 2454
18 "北, 지난달 지하교인 총살" 운영자 2013.01.21 1103
17 김일성을 상대로 아직도 '神社참배'하는 從北기독교인들! 운영자 2012.05.11 1322
16 밀입북 한상렬, 목사의 탈을 쓴 간첩(?) 운영자 2010.06.25 1904
15 교계 지도자, ‘평양국제대성회’반대 (2007.8월) 운영자 2009.10.26 1820
14 국가수호연합 / 기독교계 남북교류 사업 관련 성명발표 (2007.7.7) 운영자 2009.10.26 1954
13 북한에 10만여평 목장 조성 운영자 2007.03.13 2280
12 1977년 8월 2일 세계교회협의회(W.C.C) 가입을 시도한 북한 운영자 2007.03.06 2066
11 김진홍은 북한 공민증에 대해 밝혀야! 운영자 2006.11.13 2263
10 평양 봉수교회 40억 지원(2005.11.16) 운영자 2006.09.25 1936
9 '현충원 참배' 라는 통일전선부의 절묘한 계책 운영자 2006.06.28 2166
8 북한에 다녀오신 목사님들께! 운영자 2006.03.26 2424
7 평양 봉수교회는 종교자유 선전용 사기극 운영자 2005.08.04 2269
6 강희남 : 이런 간첩 목사는 북방환란 시 멸망대상 1호이다. 운영자 2005.07.06 3323
5 [re] 강희남의 김일성 찬양 인터뷰 전문 운영자 2005.07.06 2784
4 [re] 흰돌 강희남의 모든 것 운영자 2005.07.06 3898
3 북한의 미인계에 걸려든 남한의 목사들 운영자 2005.06.28 6108
2 김일성 동상에 헌화, 참배, 절하는 성직자들! 죄? 운영자 2005.06.12 2618
1 남북교회 첫 공동예배 연다 운영자 2005.05.19 2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