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사상관계 한총련 학생회 캐비닛에서 발견된 좌익사상 서적

운영자 2005.01.14 02:47 조회 수 : 2197 추천:426

extra_vars1 http://www.chogabje.com/board/board_read.asp?tablename=choboard&idx=5486 
extra_vars3  

과거 공안기관들의 ‘특별수사’나 있어야 밝혀졌던 대학가의 친북이념 자료들이 같은 대학의 신임 총학생회 집행부들에 의해 공개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월 10일 외국어대학교 총학생회는 학생회실의 캐비닛에서 「주체사상 근본정신으로 투쟁하자」「김일성 주석 탄생 90주년 기념 주체사상 논문집」등의 문건이 발견되었다며 수사기관에 신고했다. 이 문건들에 대해 누가 주인이고 어떤 용도로 사용되었는지 여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일이지만, 아직까지도 북한에서 제작한 문건들이 대학가에 떠돌아다닌다고 하는 점은 한총련 학생운동권의 ‘상식’과 ‘양심’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학생 운동권이 북한에서 제작되었거나 북한체제를 옹호하는 내용의 자료를 가지고 학습하고 토론하는 것은 과거 90년대 중반까지 대학생활을 경험했던 사람들이라면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사실이다. 총학생회뿐만 아니라, 단과대학, 과학생회, 운동성향의 동아리 등에서도 이런한 책이나 문건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학생회를 대중의조직화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한총련이 문제다

이번에 외대 총학생회가 공개한 사건에서는 단순한 학생운동권의 어이없는 실수쯤으로 취급하기 곤란한 사실들이 몇 가지 발견되고 있다.

첫째, 외대 총학생회실에서 발견된 자료라는 것이 정말 구태의연한 북한의 체제선전용 자료라는 점이다. 이 자료들의 친북성이야 두말할 나위도 없겠지만 그 내용자체도 한심하기 짝이 없다. 혹시라도 국제정세를 해설하거나 운동권들의 전략노선을 검토하는 내용들이었다면 이것을 ‘이념자료’니 ‘이론서적’이니 하는 수사(修辭)를 붙여줄지도 모르겠다. 고작 그 내용이라는 것이 ‘민족의 태양’으로서 김일성을 찬양하고, 김일성의 방침대로 활동하는 김일성식 인간이 되자는 우상숭배라는 점이다.

둘째, 2004년도 한총련 의장을 배출한 한총련 중심대학의 운동권들의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다. 한총련은 지금도 여의도의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농성단에 적지 않은 숫자가 참석하고 있다. 그들이 주장하는 바처럼 ‘서슬퍼런’ 국가보안법이 엄연히 살아있는데, 작심하고 북한의 사상과 체제을 찬양하는 문건들을 어떻게 이처럼 허술하게 관리할 수 있단 말인가?

셋째, 한총련은 계속해서 학생회를 통해 대중(대학생)들의 의식화, 조직화 활동을 진행하려는 노선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학생회 선거 때는 누구도 자신들의 친북성을 알지 못하도록 자신들의 정체성을 철저히 숨겼다가, 당선되고 나면 학생회실 케비넷에 친북성향의 자료들을 보관할 정도로 이율배반적이다. 학생회의 공신력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학우들의 신뢰에 대해 조금이라도 고마운 마음이 있었다면 이런 일은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최소한 청소라도 하고 총학생회실을 이월해주었더라면 이렇게 친북자료가 들통나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이 대목에서는 한편의 블랙코메디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선거에서 떨어졌다고 학생회실 청소도 않나?

최근 3~4년 전부터 비운동권 성향의 학생회가 대거 선출되면서, 총학생회 인수인계 과정에 외대의 경우처럼 불법자료들이 발견되는 경우가 몇차례 더 있었다. 다만, 비운동권의 학생회가 같은 학생들끼리 사실공방을 놓고 소모적인 싸움에 나서는 것을 주저했기 때문에 그럭저럭 묻혀 왔다. 최소한 도의적 차원에서 그냥 묻어 두자는 온정적인 마음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외대의 경우는 곪을 대로 곪은 학생운동권들의 치부가 더 이상 온정적인 방식으로 묻혀서는 안 된다는 보통 대학생들 판단이 반영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일이다. 이제 한총련은 학생회를 자신들의 정치투쟁의 장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학우대중은 선진 운동가들의 지도를 받아야 한다”는 그들만의 교만을 벗어던져야 한다. 그리고 이왕 당선된 2005년 한총련 계열의 학생회들은 구호로만 학생들을 책임지겠다고 큰소리만 칠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케비넷부터 깨끗이 청소하고 2005년을 시작하기 바란다. 아울러 이 기회에 이성과 양심의 혼탁한 찌꺼기들도 털어냈으면 좋겠다. <김소열 북한민주화학생연대 대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민국 '남한'의 모습들 운영자 2004.06.23 2274
공지 (동영상) 김대중 정권과 남북관계 모든 내막에 대한 정확한 지적 운영자 2004.06.23 2895
공지 군사문제 및 안보현황 파악 운영자 2004.06.19 2805
공지 남북한 종교 협상 운영자 2004.06.23 2188
공지 정치관계 기사모음 운영자 2004.06.23 2106
공지 6.25에 관한 10대 미스테리 운영자 2004.06.23 2223
공지 남-북의 경제협력 (크게 속고 있도다!) 운영자 2004.06.17 2607
공지 의미없는 식량지원 운영자 2004.06.17 2410
공지 대한민국의 공산화 혁명은 막바지 단계! (전-현직 국정원 4명의 공동 첩보제공) 운영자 2004.04.20 2457
14 황장엽의 사상에 관한 지만원 씨의 글 운영자 2009.08.20 2031
13 ´中道와 실리´라는 명분의 함정 운영자 2007.02.17 2055
12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인가? 좌파 고려연방제인가? 운영자 2006.10.14 2121
11 한나라 "전교조가 아니라 적교조" 운영자 2006.07.28 2157
10 열우당의 사상도 친북 주체사상에 근접... 운영자 2005.01.18 2231
9 한총련의 사상은 친북 주체사상 운영자 2005.01.15 2143
» 한총련 학생회 캐비닛에서 발견된 좌익사상 서적 운영자 2005.01.14 2197
7 “노동당입당사실 北붕괴시 모두 드러날 것, 지금 고백해야” 운영자 2005.01.03 1849
6 로동당, 6.25 때 월북한 서울 법대생 "송" 모 고위당원을 왜 죽였나 ? 운영자 2004.12.20 1920
5 북조선 공산당 놈들, 남조선 비디오 만들었다고 공개 처형... 운영자 2004.12.02 1907
4 어느 민족 누구게나 결단할 때 있나니 운영자 2004.06.16 1835
3 김일성은 죽었으나 그의 교시는 살아있다 (시스템클럽 퍼옴) 운영자 2004.06.16 1559
2 北 ‘주체사상’, 세미나장서 버젓이 소개 운영자 2004.06.02 1827
1 친북(親北)은 진보(進步) 아니다 운영자 2004.05.01 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