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군사안보 통진당은 종북확실! '북핵규탄 결의안' 집단 거부

운영자 2013.02.15 09:23 조회 수 : 991 추천:127

extra_vars1  
extra_vars3  

 

새누리 "종북주의자 의심 받기에 충분"

통진당은 종북확실! '북핵규탄 결의안' 집단 거부

민주당 "표결 불참, 국민이 판단할 것"


정의당, 찬성하지만 결의안 내용은 비판

  • 최종편집 2013.02.14 19:02:00

종북(從北) 논란 근원지인 통합진보당 의원 6명 전원이 국회가 14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킨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 표결에 불참했다.

국회는 이날 여야 원내대표와 의원 279명 명의로 수정 발의된 ‘북한의 핵실험 규탄 결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재석의원 185명 전원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통진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표결 불참을 결정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국회가 해야 할 일은 과거와 같은 제재와 압박과 같은 강경일변도 방식의 결의안이 아니라 국제사회를 설득하고 시급히 남북 대화 채널을 열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성된 위기 상황을 타개해 나가는 데 진력하는 것이다."
- 오병윤 원내대표

반면 지난해 4.11 총선에서 통진당의 ‘부정선거-폭력사태-종북논란’으로 갈라져 나온 진보정의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북핵 규탄 결의안에 대해 찬성 표결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다만 결의안 내용에 대해서는 통진당과 똑같은 이유를 들며 비판했다.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 핵실험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강력히 규탄한다.
하지만 박 당선인과 정부 여당의 강경 일변도 자세는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강동원 원내대표

앞서 통진당-정의당은 지난 7일 박 당선인과 여야 지도부가 '북핵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핵실험 중단 촉구 등에 합의한 것에 대해 대북 특사 파견이나 남북 간 대화 등을 촉구한 바 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진당의 표결 불참에 대해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누리당과 조율하다 보니 결의안에 '대화' 단어는 빠졌지만 '북핵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을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 우원식 원내수석부대표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통합진보당 의원들이 '종북주의자'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한 행동을 단체로 한 것이라고 해도 그들은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북핵 규탄 결의안 표결에 단체로 불참한 통합진보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

국회는 오늘 본회의를 열어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의 핵프로그램 폐기 와 핵 확산 금지조약 체제로의 복귀를 촉구하는 내용의 ‘북핵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국회가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 분노를 표시한 것이다.

그런데 언론보도에 따르면 통합진보당 의원 6명 전원이 결의안 표결에 불참했다고 한다.

결의안에 ‘대화’라는 단어가 빠졌기 때문에 불참을 결정했다는 것이다.

북한이 도발할 때마다 비정상적으로 행동해 온 통합진보당이기에 질타하는 일도 신물이 나지만 이번의 경우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한 중대한 국면인 만큼 그냥 지나칠 수 없다.

통합진보당 의원들의 오늘 행동은 북한의 핵 실험에 침묵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종북주의자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한 행동을 통합진보당 의원들이 단체로 한 것이라고 해도 그들은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오늘 통합진보당 의원들의 모습을 보거나 전해들은 국민들은 그들이 도대체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큰 의문을 가질 것이다.

대한민국 국회에 이런 의원들이 있다는 것을 수치로 여기는 국민들도 많을 것이다.

북핵 규탄 결의안 표결에 단체로 불참한 통합진보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내려질 것이다.


이에 통진당은 "역사의 심판을 누가 받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북핵 결의안 관련 새누리당의 비이성적 반응에 대해>

통합진보당 김재연 원내공동대변인

새누리당이 진보당의 북핵 규탄 결의안 표결 불참에 대해 극단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비이성적인 반응을 보였다.

진보당은 지난 12일 핵실험을 둘러싸고 한반도 정세가 긴장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이 상황이 한반도 위기로 치닫는 것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한반도 정세 악화를 막고 해법을 마련해야 할 정치권마저 강경목소리에 편승하여 또 다시 규탄과 강경 일변도의 국회 결의안을 추진하는 것에 우리는 동참할 수 없었다.

지금 대한민국 국회가 결의해야 할 것은 제재와 압박이라는 악순환적인 강경대응이 아니라, 국제사회를 설득하고 시급히 남북 대화 채널을 열어 조성된 위기 상황을 타개해 나갈 것을 촉구하는 것이다.

남북 화해를 실현하는 길에 여야도 없고, 이념도 없다.
오직 민족의 이익과 미래뿐이다.
새누리당이 진정 민족의 미래를 걱정한다면 하루빨리 이성을 되찾기 바란다.
역사의 심판을 누가 받는지 지켜볼 것이다.


북한 3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 통진당은 지난 12일 논평에서 북한에 대한 규탄이나 비판없이 핵실험의 원인을 현 정부와 미국의 탓으로만 돌린 바 있다.

"북한의 3차 핵실험은 대화 없는 북미관계, 파탄 난 남북관계의 안타까운 귀결이다."

통진당은 북한이 지난달 23일 3차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했을 때도 북한에 대한 비판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었다.

지난해 12월 12일 북한이 장거리로켓을 발사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통진당은 지난해 12월 1일 북한이 장거리로켓 발사계획을 공식 발표했을 땐 "우주 조약에 기초한 (북한의) 자주적 권리이니 문제 삼을 일이 아니다"고 해 북한을 두둔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민국 '남한'의 모습들 운영자 2004.06.23 2270
공지 (동영상) 김대중 정권과 남북관계 모든 내막에 대한 정확한 지적 운영자 2004.06.23 2891
공지 군사문제 및 안보현황 파악 운영자 2004.06.19 2805
공지 남북한 종교 협상 운영자 2004.06.23 2187
공지 정치관계 기사모음 운영자 2004.06.23 2106
공지 6.25에 관한 10대 미스테리 운영자 2004.06.23 2222
공지 남-북의 경제협력 (크게 속고 있도다!) 운영자 2004.06.17 2607
공지 의미없는 식량지원 운영자 2004.06.17 2410
공지 대한민국의 공산화 혁명은 막바지 단계! (전-현직 국정원 4명의 공동 첩보제공) 운영자 2004.04.20 2451
223 <남북적십자실무접촉 합의서> 2013.8.23.(금) 운영자 2013.08.24 1074
222 "北, 南 공격가능 탄도미사일 최대 1000기 배치" 2013-03-04 운영자 2013.03.05 1119
221 북핵이 ‘전쟁억지력’이라는 박지원의 ‘회까닥’ 운영자 2013.02.16 1028
» 통진당은 종북확실! '북핵규탄 결의안' 집단 거부 운영자 2013.02.15 991
219 박정희(朴正熙), 북한정권은 동족(同族) 아니다 운영자 2013.02.11 987
218 친북좌파들의 망언록 운영자 2013.02.05 1060
217 "北, 지난달 지하교인 총살" 운영자 2013.01.21 1103
216 김일성을 상대로 아직도 '神社참배'하는 從北기독교인들! 운영자 2012.05.11 1322
215 땅굴, 정지용의 말이 옳은가 송영인의 말이 옳은가? (2012.4.16) 운영자 2012.04.21 1407
214 北소식통 “北 한국행 탈북자 공개처형 대신 ‘조용한 살해’…말려죽여” 운영자 2012.03.10 1370
213 역적 곽선희와 박찬모 등을 응징하자 운영자 2011.05.22 1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