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비극의 책임은 노무현 씨 자신에게 있다" (김동길)

운영자 2009.05.26 12:58 조회 수 : 868 추천:166

extra_vars1  
extra_vars2  
"비극의 책임은 노무현 씨 자신에게 있다"
이 나라에는 법은 없고, 있는 것은 감정과 동정뿐입니까.
김동길(연세대 명예교수)   
  사람이 죽었다는데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여·야의 모든 지도자들이 한결같이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어떤 "은퇴" 정치인은 자신의 반이 떨어져 나간 것 같다고 비통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청와대도 슬픔에 잠겼다고 들었습니다. 가게를 지키고 앉았던 사람들도, 길을 가던 사람들도 모두 슬픔을 금치 못한다고 하였습니다.
 
  나라의 임금님이, 예컨대 고종황제께서 붕어하셨을 때에도, 그 시대에 살아보지는 못했지만 아마도 백성이 이렇게까지 슬퍼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박정희 장군이 현직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생각이 부족한 어느 한 측근에 의해 피살되었을 때를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궁정동의 그 때 그 참사는 국민 모두에게 큰 충격이기는 했지만 오늘과 같은 광경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의 모든 언론매체가 왜 이렇게도 야단법석입니까. 노무현 씨가 산에서 투신자살했기 때문입니까. 그러나 설마 국민에게 자살을 미화시키거나 권장하는 뜻은 아니겠지요. 내가 4월에 띠운 홈페이지 어느 칼럼에서 "노무현 씨는 감옥에 가거나 자살을 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썼다하여 이 노인을 매도하며, 마치 내가 노 씨 자살의 방조자인 것처럼 죽이고 싶어 하는 "노사모님들"의 거센 항의의 글이 쇄도하여 나의 홈페이지는 한참 다운이 되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나는 내 글을 써서 매일 올리기만 하지 내 글에 대한 댓글이 천이건 만이건 거들떠보지도 않습니다.)
 
  하도 험하게들 나오니까 내 주변의 가까운 이들은 "테러를 당할 우려가 있으니 혼자서는 절대 집을 나가지 말고, 밤에는 더욱이 외출 하지 말아 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하기도 합니다. 그럴 경우에 내 대답은 한결 같습니다.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 살다가 늙어서 반드시 요를 깔고 누워서 앓다가 죽어야 한다는 법이 있나. 테러 맞아 죽으면 영광이지." 아직은 단 한 번도 테러를 맞은 일이 없지만 앞으로도 마땅히 내가 해야 할 말을 하다가 폭도들의 손에 매 맞아 죽어도 여한이 없는 사람입니다. 어떤 위기에 처해도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지는 않을 겁니다. 나이가 몇인데요. 여든 둘입니다.
 
  사법부는 노 씨에 대한 모든 수사는 이것으로 종결한다고 하니 이건 또 어찌된 일입니까. 그렇지 않아도 어렵게 된 검찰의 입장을 더욱 난처하게 만들려는 속셈입니까. 이 나라에는 법은 없고, 있는 것은 감정과 동정뿐입니까. "검찰이 노무현을 잡았다." - 이렇게 몰고 가고 싶은 자들이 있습니까. 천만의 말씀! 노무현 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뿐입니다. 이 비극의 책임은 노 씨 자신에게 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한국 안보리 재진출, 국제무대서 입김 세진다 운영자 2012.10.19 529
59 박근혜와 차별화 한 김문수, 노선투쟁 해봐라 운영자 2012.07.16 567
58 "32세 젊은 김재연의 탐욕… 질린다" 운영자 2012.05.23 579
57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 운영자 2012.05.15 601
56 서경석 "조롱받을 각오하고 박원순을 반대한다" 운영자 2011.09.23 650
55 내년(2012)이 비관적인 이유 운영자 2011.06.04 724
54 교총이 제정신인가? 운영자 2010.10.17 768
53 도둑고양이식 무임승차자들이 국가를 경영하는 나라! 운영자 2010.10.17 803
52 이게 구더기 사회이지 어찌 인간사회란 말인가? 운영자 2010.06.22 807
51 길 잃은 대한민국 (지만원) 운영자 2010.06.10 802
50 이 대통령 39차 라디오연설 전문 운영자 2010.04.20 849
» "비극의 책임은 노무현 씨 자신에게 있다" (김동길) 운영자 2009.05.26 868
48 노무현 자살한 날 - 지만원 씨 글 운영자 2009.05.24 858
47 한나라당의 좌경화 흐름 운영자 2006.12.06 938
46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운영자 2006.08.18 884
45 전국연합과 뉴라이트와의 관계 (지만원) 운영자 2006.05.08 947
44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할 수 없다 운영자 2006.01.03 891
43 황우석교수 측근 연구원의 기고 운영자 2005.12.13 788
42 뉴라이트 네트워크의 본질 운영자 2005.11.15 801
41 목사들, 정부로부터 유·무형 압력 받아 운영자 2005.09.22 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