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한미관계 < 美네오콘, 盧 대북발언 강력 비난 >

운영자 2004.12.09 15:37 조회 수 : 783 추천:133

extra_vars1 http://www3.yonhapnews.co.kr/cgi-bin/naver/getnews?1420041207026001748+20041207+1748 
 

< 美네오콘, 盧 대북발언 강력 비난 >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2004/12/07 17:48 송고

"지금 중국도 포스트 김정일 시대를 대비하고 있는 데 유독 노무현 정부만 이미 끝난 것이나 다름없는 정권과 사랑을 하고 있다."

마이클 호로위츠(Michael Horowitz) 미국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7일 최근 노무현 대통령이 영국, 폴란드, 프랑스 순방 중에 행한 발언과 대북 정책을 겨냥해 신랄한 독설을 퍼부었다. 그는 미국이 제정한 북한인권법의 모태가 됐던 북한자유법안의 초안 작성에 관 여했으며 북한 정권의 교체를 주장하는 대표적 대북 강경파이면서 신보수주의자(네 오콘)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호로위츠 연구원은 이날 오후 서울 순화동 명지빌딩 20층 회의실에서 북한구원 운동이 주최한 `김정일 정권교체 전략의 이해와 가능성'이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번 외국 순방에서) 중국을 친구라고 발언함으로써 이처럼 짧은 시간에 신뢰를 잃어버린 대통령은 처음 봤다"며 노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미국의 네오콘을 겨냥한 것으로 언론에 보도한 "누구랑 얼굴 을 붉혀야 한다면 얼굴을 붉히지 않을 수 없다"는 발언을 거론하며 "그 대상은 부시 대통령이나 네오콘이 아니고 북한 인권 개선을 기원하며 매주 교회에 나가는 기독교 인과 인권단체가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한국에서 잘 모르고 있지만 북한인권법이 통과된 것은 부시 대통령의 신 념이나 네오콘의 압력이 아니라 기독교와 유대교 등 종교 단체의 압력 때문이었다" 고 상기시켰다.

호로위츠 연구원은 "미국은 노무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김정일 정권을 붕괴시키 지 말고 주민들이 계속 굶어 죽도록 해야 한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 때문 에 일본과 중국 정부에서도 존경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핵 6자 회담과 관련, "수십억 달러를 지원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노력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지금은 6자 회담이 아니라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포스트 김정일을 대비한 회의를 해야할 때"라고 단언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북한 정치범 수용소 내부의 처참한 상황을 찍은 동영상을 입 수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이 필름이 공개되는 순간 김정일 정권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결국 노무현 정부의 대북 정책은 한국을 국제사회에서 고립시키고 중국 에서도 배반을 당하는 끔찍한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최근 법무부에서 정치활동을 하면 추방될 수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입국한 독일의 노르베르트 폴러첸 박사가 이에 항의하는 뜻으로 입에 검은 테이프를 붙이고 단상에 앉아 침묵 시위를 벌였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한 북한구원운동(대표 김상철 변호사)은 기독계 인사 가 중심이 돼 결성된 단체로 북한주민의 신앙의 자유 및 인권 개선을 목표로 지난 3 월 출범했다.

phillife@yna.co.kr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미 관계 운영자 2004.06.24 1046
공지 북-미 관계 운영자 2004.06.24 907
공지 미-소 관계 운영자 2004.06.24 2538
99 韓·美 연합훈련 계획 극비 변경 (2011.2.15) 운영자 2011.02.17 685
98 한-미 카리졸브 훈련 (2010.3.9) 운영자 2010.07.05 722
97 북핵보다 한국 건전지 더 걱정하는 오바마 운영자 2009.03.15 915
96 조승희에 대한 지만원 씨의 글 운영자 2007.04.28 887
95 "作計5027 폐기, 방어위주 作計수립"...국가안보 우려 운영자 2007.03.06 905
94 美8군 사령부 한반도 떠난다 운영자 2006.09.30 911
93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운영자 2006.08.18 925
92 주한미군 사령관 계급낮춰 주일미군 휘하로 역할축소” 운영자 2006.07.26 865
91 갑자기 빨라진 전운의 템포! 운영자 2005.04.28 897
90 다급한 상황, 한국이 먼저 받은 최후통첩(?) 운영자 2005.04.28 856
89 NSC "작계 5029 추진중단 필요..주권제약" 운영자 2005.04.15 872
88 라이스, 연합사 지하벙커 공개이유 운영자 2005.03.29 849
87 한미공조만이 살 길인 줄 아는 착각 운영자 2005.02.19 781
» < 美네오콘, 盧 대북발언 강력 비난 > 운영자 2004.12.09 783
85 美, `작전계획 5029, 5030`(북한붕괴, 동요계획) 운영자 2004.10.31 799
84 NYT "한국, 부시 무시하며 北 최대지원" 운영자 2004.06.28 772
83 완전 철수의 증거 (지만원) 운영자 2004.05.22 718
82 “워싱턴, 노 대통령 북한정권 유지 발언에 충격” 운영자 2004.05.21 674
81 주한미군 감축이냐 철수냐? 운영자 2004.04.16 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