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피의 호소

순교자 2003.05.26 09:00 조회 수 : 1431 추천:196

link  
가인이 그 아우 아벨에게 고하니라 그 후 그들이 들에 있을 때에 가인이 그 아우 아벨을 쳐 죽이니라

그러므로 의인 아벨의 피로부터 성전과 제단 사이에서 너희가 죽인 바라갸의 아들 사가랴의 피까지 땅 위에서 흘린 의로운 피가 다 너희에게 돌아가리라


죽이는 자와 맞아 죽는자...

공격하는 자와 공격 당하는 자...

핍박하는 자와 핍박 당하는 자...

타인의 심령을 송곳처럼 들이파는 자와 상처 받고도 기도하는 자...


죽어가며 기도하던 우리의 스데반 형님...

"너희가 천사의 전한 율법을 받고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살기 등등한 유대인 살인의 칼을 갈고...

스데반 성령이 충만하여 하늘을 우러를 때, 하나님의 영광과 예수님이 성부 우편 계심을 보고 이르기를...

"보라 하늘이 열리고 인자가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노라"

마귀 종들은 소리를 질러 귀막고 마귀떼처럼 달겨들어 스데반을 푸대자루 끌듯 땅에 질질 끌고 나가더니...

마귀들린 자들에게 걸레짝같이 끌려가는 스데반 형님 옷도 찢어지고.. 무릎팍도 깨지지만...

악인들은 더욱 죽이고자 하여 "성 밖에 내치고 돌로 칠새 증인들이 옷을 벗어 사울이라 하는 청년의 발 앞에 두니라"


살기가 충천한 그들... 머리만한 커다란 돌을 하늘 높이 들었다가 있는 힘을 다하여 스데반의 머리에 짓이기고...

돌에 맞은 스데반은 예수님의 십자가에 동참하도다...너무 괴로와 부르짖어 말할 때에...

"주 예수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무릎을 꿇어 기도하며 쓰러질 때

"주여 이 죄를 저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땅바닥에 엎어진 그의 육체...

천사들의 손에 받들려 낙원으로 인도되는도다...



주님 작은 일에도 상심하는 이 그릇 고쳐주세요.

'나'라는 존재 안 드러나면 힘나지 않은 썩은 인격... 뜯어고쳐 주소서

'나'라는 존재 비판받으면 피가 거꾸로 솟는 부패한 영혼... 뜯어고쳐 주소서

'나'라는 존재 오해받고 섭섭할 때, 아무 일도 할 수 없이 되는 짐승만도 못한 인격... 개조하여 주소서.


믿습니다... 성령님 충만함으로 도우소서... 주와 같이 가는 길이면 어둠 속이라도 빛이 될 줄 믿습니다. 혼란하고 어려운 중에라도 새 힘 받을 줄 믿습니다.

'나'라는 존재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박혔으니... 오늘부터 순종 주세요...

성령이여, 강하게 임하시어 영으로써 육신의 행실과 온갖 탐심 숨쉬지 못하게 하소서...

누구든지 자기 몸을 드려 순종하는 자의 종이 되나니...

이 몸을 의의 병기로 드려, 주 안에서 살고, 죄에 대해서 숨 쉴 수조차 없는 성령의 삶 허락하소서...

모든 순교자 하늘에서 우리 보고 있으니, 순교자의 피의 호소 오늘 우리에게 응답나려 승리열매 맺기 위해서는...

심판의 다림줄 굳게 쥐고... 마귀가 아무리 강해도 주의 천사 같이 해 줄 것을 믿고 나아갑니다.

우리도 주와 같이 영적으로 '애굽'인 이 세상에서 스데반 형님 닮아, 양잡아 제사하던 아벨 형님 닮아, 맞아죽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올리옵나이다. 아멘... 믿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도방 부활! 공지사항 운영자 2006.09.24 2171
공지 기도에 관한 신앙문답 모음 운영자 2004.07.23 2618
공지 판에 명백히 새기게 하여 주옵소서! 운영자 2004.02.29 2229
339 힘주세요 미약한 야곱 2003.05.03 1355
338 힘을 주옵소서 미약한 야곱 2003.05.24 1383
337 훼방 으로부터 해방 ! 에스더 2003.08.09 1651
336 회개한다는 것은 - 톨스토이 나그네 2003.07.08 1610
335 회개의 기도로 , 무너지는 죄의 담 ! 여수론 2004.02.18 1550
334 호세아서를 통과하게 하소서 정절 2004.06.13 2084
333 형제를위한 기도.... 주바라기 2003.05.09 1555
332 형제를 사랑하게 하소서 요한 2004.09.20 2108
331 헛된 싸움 말게 하소서 죄인괴수 2004.05.07 2138
330 허사가 이영직 목사 2003.11.01 1925
329 해산수고 해산하는 남자 2003.12.01 1479
328 해 받는 축복을 두려워 말고 소망케 하소서. 남은 고난 2004.11.09 2085
327 할렐루야 봉화불 2003.04.29 1447
326 한분도 빠짐없이 새해 복 많이 받으소서 !!! 민족교회::퍼온글 2004.01.03 1446
325 한국교회는 속히 베로 허리를 동이고 흙에 엎디어 금식기도하라 !! 에스더 2004.02.11 1403
324 하루를 마감하며 driven out 2002.09.02 1498
323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죄인괴수 2004.02.01 1422
» 피의 호소 순교자 2003.05.26 1431
321 푯대 되신 예수님만 쫓아서 ....... 아리엘 2003.10.28 1387
320 평강이 있을지어다 평강이 있을지어다 평강 2004.07.08 2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