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정원수 교수 `세계 모든 언어 한글로 표기 가능(2007.10.8)

운영자 2009.10.26 01:18 조회 수 : 932 추천:113

extra_vars1  
extra_vars3  
정원수 교수 `세계 모든 언어 한글로 표기 가능` [뉴시스]


한글의 날을 맞아 세계 언어를 한글로 표기할 수 있는 방법이 고안돼 화제를 낳고 있다.

충남대는 8일 이 대학 국어국문학과 정원수 교수가 중국어 등 세계 언어를 한글로 표기할 수 있는 방안을 '한국어문학회' 학회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한글의 세계 문자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정 교수는 전 세계 언어를 한글로 표기할 수 있다는 의미로 이 표기법을 '온누리한글 표기법'이라고 명명했다.

정 교수는 한국언어문학회가 발행한 '한국언어문학' 제62집(2007년 9월, pp.145-181)에 '중국어의 한글 표기 방안 연구-성모체계를 중심으로'를 싣고 자세히 설명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한글의 하늘, 땅, 사람을 형상화해 만든 '·, ㅡ, l' 3개의 모음 기호에 결합 원리를 적용할 경우, 50개 이상의 모음 소리를 적는 문자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자음 역시 발음기관의 모양을 본떠 만든 '아음(牙音) ㄱ' '설음(舌音) ㄴ' '순음(脣音) ㅁ' '치음(齒音) ㅅ' '후음(喉音) ㅇ' 5개의 자음 기호들도 여기에 가획과 결합 원리를 적용해 수십개의 소리를 적을 수 있는 문자들을 만들 수 있다.

한글은 일본어 말소리 약 350개, 중국어 약 420개의 음절을 거의 완벽하게 한글로 적을 수 있다. 또, 한글은 옆으로 풀어쓰기, 자음과 모음을 서로 결합시켜 음절 단위로 묶는 모아쓰기, 가로쓰기, 세로쓰기 모두가 가능하다.

정 교수는 지난 학기와 방학 기간 동안 중국인 유학생 등 학생들에게 한글을 통한 중국어 표기법을 지도해 불과 서너 시간 만에 중국어를 한글로 표기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정 교수는 복잡한 한자도 한글로 표기할 수 있기 때문에 힌두어, 태국어, 아랍어는 물론 언어가 없는 소수의 언어도 충분히 적용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정 교수는 충남대 내에 '온누리한글 연구소'를 설립해 대학 내 중국인 유학생 등 각국의 유학생을 대상으로 온누리한글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한글 사업화를 위해 벤처기업인 '온누리한글 예슬(주)'의 법인을 설립 중이다.

또, 중국어에 이어 인도어, 아랍어, 태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몽골어, 터키어 등 8개 언어와 난문자를 사용하는 언어(인도 데바나나가리문자, 아랍문자, 태국문자, 일본 가나문자)의 한글표기시스템을 개발하고, 온누리한글 표기법으로 각국의 성경을 만들 계획이다.

정원수 교수는 "한글은 세계 대부분의 언어를 표현할 수 있을 만큼 매우 과학적이고 소중하다"며 "누구나 하루아침이면 다 배울 수 있다고 해서 '아침글자'라고도 불리는 한글을 통해 세계에서 문자가 없는 민족의 언어가 표현될 날이 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전=뉴시스】
2007.10.08 16:00 입력 / 2007.10.08 18:42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