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친일문제 히로히토 일왕 앞에 90도로 조문하는 김대중

운영자 2005.03.24 00:37 조회 수 : 2427 추천:335

extra_vars1 http://www.systemclub.co.kr/bbs/zb4pl5/view.php?id=new_jee&no=1968 
extra_vars3  

1. 김대중은 일본인에 잘 보여 해운회사를 인계받은 사람이다.
2. 김대중의 일본 이름으로 도요타이다.
3. 가는 망명생활을 일본에서 했고, 일본에서 북한 돈을 받아 썼다.
4. 1989년 그는 일본대사관저에 차려놓은 히로히토 국왕 빈소에 조문하러 가서 고개를 깊숙히 숙였다.

친일파 중의 친일파 김대중! 빨갱이 중의 가장 악질적이 빨갱이 두목 김대중!
열우당은 친일파의 정의도 모르면서 친일청산에 나섰나? 친일파의 상징은 김대중이다. 김대중 청산 없는 청산은 사기다.

  

우리는, 일본 총리나 각료들의 신사 참배시에 더할 수 없는 분노를 느꼈지요.
이것은, 그보다 골백번 골 천번 더 악질적인 매국행위입니다.



친일파 청산, 당연히 해야 합니다.
민족의 가슴에 피멍을 들게 한, 친일파를 샅샅이 찾아내서 일그러진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합니다.
무덤 속의 '친일파'를 청산하기에 앞서 살아 있는 '친일파'부터 먼저 청산하는 것이 그 순서입니다.

여러분, 물론 정치적인 역할과 비중의 차이는 있었습니다만,
히틀러와 히로히토 일왕의 다른 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히로히토에 비하면, 자살로 삶을 깨끗이 끝내버린 히틀러는 차라리 용기 있는 자였습니다.
히로히토는 그 구차하고 누추한 목숨을 수십 년 간이나 더 부지하며, 지상의 온갖 부귀영화를 누리다가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히틀러가 아무리 으뜸가는 살인마라 한들, 우리 민족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준 것은 없습니다.
히로히토는 이 강산 낙화유수의 굽이굽이와 골골샅샅을 피로 물들이고,
그 골골샅샅과 갈피갈피에서 살아가는 이 땅의 억조창생 인간생명을 수 없이 수 없이 죽였습니다.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는, 히틀러보다 히로히토가 골 천번 골 만번 더 악마적인 존재라는 말이지요.

당신은, 만약 김대중씨가 우리와 아무 관련 없는(?) 히틀러의 영정 앞에서
저렇게 90도로 몸을 휘어 머리를 숙였다고 해도 그것을 용서할 수 없겠지요, 당신은
도저히 도저히 용서하지 못하겠지요, 당신은.
절대로 절대로 용서해서는 안 되겠지요, 당신은.

당신은, 우리 민족을 수없이 죽인, 히틀러보다 골천번 골만번 더 악마적이었던 히로히토에게
저렇게 90도로 몸을 휘어 머리 조아린,
저 김대중씨를 용서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당신은, 당신은?
저 김대중씨를 용서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당신은, 당신은?

그대들이여,
김삼웅, 김재홍 등 앞장서서 '친일', '친일파'란 문자를 입에 담았던 그대들이여,
당신네들에게 묻습니다.
또한 친일파 청산을 소리높여 외쳐온 현 정권과 실세386, 열린우리당 국회의원, 당신네들에게도 묻습니다.
또한 김대중씨에게 더 없는 애정을 보여온 호남 지역의 지식인들에게도 묻습니다.
또한 전국 각 대학의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의 학생들에게도 묻습니다.
(정치적인 투쟁을 하는 학생회의 경우)
또한 김동민, 김주언, 김종배 등등 그 어설픈 나부랭이들, 그 따위들에게도 묻습니다.

당신네들은 이제부터 친일파 김대중씨를 청산하는 일에 앞장서야 합니다.
그것만이 지금껏 당신네들(이하부터 일부)이 해온 행위에 정당성을 얻는 것입니다.
김대중 청산 없는 친일청산은 다 정신나간 헛소리에 불과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보십시오, 일왕 앞에서...
'천황이시여, 2차 세계대전을 일으켜, 수천만 명을 죽여줘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90도로 머리 꺾어 인사하는 김대중의 모습을 보십시오.

종군위안부... 수많은 꽃다운 처녀들을 끌어가서 미치게 미치게 만들어줘서, 인생을 망치게 해줘서...
천황이시여, 당신의 은혜에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90도로 머리 숙여 고마움을 전하는, 저 가증스러운 김대중의 실체를 보십시오.

총알을 만든다고, 솥뚜껑, 숟가락까지 다 빼앗아가고...
인체에 세균을 주입해서 처절하게 처참하게 죽어가는 모습을 보며...
그 마루타...낄낄거리며 카메라에 담아온 생체실험...
'천황이시여, 그렇게, 죄 없는 수많은 인간을 개처럼 죽여줘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90도로 어깨 숙여 인사하는, 김대중의 저 가증스러운 모습을 보십시오.

저 어마어마한 땅덩어리 만주(간도)까지 빼앗아 중국 놈에게 넘겨준
당신네들의 은혜에 뜨거운 감사를 드립니다.
90도로 어깨 숙여, 고맙다고 인사하는, 저 김대중의 모습을 보십시오.

남경학살에서 수십만 명을 총살하고, 생매장하고, 강간을 범했던...
'천황이시여, 그렇게 수십만 명을 죽여서 그 수십만 구의 시체를 강물에 던져 넣어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90도로 어깨 숙여, 고맙다고 인사하는, 저 가증스러운 김대중의 실체를 보십시오.

그런 김대중이 "친일청산(인명사전)"하자며 성금까지 내는,
겉 다르고 속 다른, 차마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위선적인 작태를 자행했습니다.

일제시대의 친일은, 못 죽어서 했든, 먹고살기 위해서 했든, 적극적이었든... 어떻든 간에
'폭력적인 시대적 상황'이라는 강제성이 있는 것입니다.
일제가 한반도를 점령하지 않았다면, 그런 일 자체가 없었을 테니까요.

그러나 김대중은 누가 강제로 시킨 것도 아니고, 제 발로 스스로 걸어가서, 저런 만행을 저지른 것입니다.
가정법이지만, 만약에 김대중이 일제시대 때 동아일보나 조선일보 왕초였다면 과연 어땠을까요?
그 때의 조선이나 동아보다 더욱 악질적이고 교활하게 친일을 했을 것이라는 추론이 얼마든지 가능한 것입니다.

살아생전 수천만 명을 죽이는 대 만행을 저지른 일본 천황에게, 죽었으니...
천국에 가라고 저런 비굴하고 비겁한 매국행위를 저질렀단 말입니까?
(백만 보를 양보해서... 양심이고 정의고 뭐고 다 집어치우고, 남들이 무슨 삿대질을 하든 간에...
그래도 미치도록 미치도록 꼭 하고 싶었다 해도 가벼운 목례 정도로 끝내야지,
저렇게 90도로 어깨 숙이고 머리 숙이는 게...참 기막힌 노릇이지요)

무덤 속의 친일보다 살아 있는 친일부터 청산해야 하는 것이 그 순서이고, 또 오직 마땅한 것입니다.
김대중의 위와 같은 친일작태...

또 하나는, 북한 김정일은
수백만을 굶겨 죽이고, 수만 명을 죽이고, 지금 현재도 수십만 명의 양심수를 가둬두고 있습니다.
그런 "김정일과 노벨평화상을 둘이 같이 받지 못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께 미안하다"고 말했지요.
여보시오, 김대중씨, 김정일과 노벨상을 같이 받을 생각을 했습니까?
현존하는 세계최고의 독재언론(로동신문,평양방송,중앙방송 등)을 통해 북한민중들의 눈과 귀를 막고있는, 그런 독재자에게 노벨상을 거론하다니, 도대체 그게 무슨 소리입니까?

위의 두 개의 고리 속에,
김대중이 과연 어떤 인물인가를 가름할 수 있는 수많은 고리가 담겨져 있는 것입니다.

친일청산, 제대로 합시다.
누구는 친일을 해도 괜찮고, 누구는 친일을 하면 안 되고... 그게 무슨 언어도단이란 말입니까?

정부 여당 사람들과 친여권 방송과 매체들,
특히 안티 조선 구성원들은 왜 김대중의 친일행위에 대해서는 꿀 먹은 벙어리란 말입니까?
(조아세 게시판에 여러 번 올렸는데, 그때그때 삭제를 하는군요, 그것은 무엇을 뜻합니까?
김대중의 친일은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지요.
당신들이 어떤 사람들인가를 능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었지요.
이미 알고 있었지만, 당신들의 치부를 백일하에 똑똑히 확인하게 되어, 심히 유감입니다.
아, 이 일을 어쩔거나!)

다시, 그대들이여, 당신네들(이하부터 일부)에게 나는 당당히 요구합니다.
동아와 조선의 친일에 대해, 지금껏 수천 번 난리를 쳐 왔지요.
내용은 언제나 그게 그거였지요.
조선과 동아가 친일을 했다는데,
총칼이 무서워서, 강압에 못 이겨 한 것도, 진정한 의미의 친일파가 될 수 있습니까?
도둑놈이 쳐들어와서 칼을 들이대며 돈 내놓으라고 해서 돈을 줬다면, '도둑파'가 되겠군요.
(동아든 조선이든 스스로 했다면, 그것 또한 당연히 심판 받아야 합니다)
만약, 그 당시 당신네들이 동아나 조선의 왕초였다면, 어떻게 했겠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한번 생각해 보기를 바랍니다.

보셨지요,
김대중씨의 친일은 누가 강제로 시킨 것도 아니고, 제 발로 스스로 걸어가서 한 것입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위안부 할머니들이 하얀 소복을 입고, 일본 대사관 앞에서 눈물로 부르짖었습니다.
김대중씨는 그 안에 들어가, 저런 비굴하고 비겁한 매국행위를 저지른 것입니다.

노벨평화상은 개가 심사하는 것도 아니고, 소가 심사하는 것도 아닙니다.
저런 만행을 알았다면...노벨상을 받았겠습니까?

당신네들(이하부터 일부)이 개자식이 아니라면,
지금껏 동아와 조선을 수천번 울궈먹었듯이
(당신네들이 그랬듯이 강도질, 도적질이라는 문자까지 써가며)
반드시 수천번 김대중을 등장시켜, '친일 김대중' 꼬리표를 붙여주며,
울궈먹고 울궈먹고... 끝없이 울궈먹어야 할 것입니다.
김대중 청산 없는 친일청산은 있을 수 없습니다.

김대중씨에게 권고합니다.
아직도 자랑스럽게 머리 들고 이곳저곳 다니시며 정치권에 훈수나 두시고...
'행동하는 양심'인 양 그렇게 가식과 위선, 거짓으로 인생을 살아가실 것이 아니라,
반성하고 참회하는 뜻으로 모든 재산 국가에 헌납하시고,
쥐 죽은 듯이 고요히 근신하며 살아가시기를 권고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본의 종말론적 역할과 운명은? 운영자 2003.12.10 1664
40 “국채금리 더 오르면 일본 곧 파산한다” 운영자 2013.06.15 788
39 독도는 조선 땅’ 日 근대 지리교과서 찾았다 2012.8.28 운영자 2012.08.28 892
38 일본군 출신 日교수 '살인훈련' 고백 운영자 2008.08.14 1374
37 북한반대 불구하고 오키나와에 배치된 美최신예 전투기 F-22 운영자 2007.03.06 1504
36 '일본'이란 국호 한국에서 유래 운영자 2005.10.30 1614
35 고이즈미 "올해도 신사참배" 운영자 2005.05.17 1544
34 일본의 종말 운영자 2005.02.13 1486
33 日국민 70%, `자위대 헌법 명기' 찬성 운영자 2005.05.03 1511
32 日, 상임이사국 사실상 좌절 운영자 2005.04.09 1443
31 독도는 역사상 한국 영토 운영자 2005.03.29 1550
30 노대통령은 '다케시마'로, 통역관은 '독도'로 (동영상) 운영자 2005.03.24 1726
» 히로히토 일왕 앞에 90도로 조문하는 김대중 운영자 2005.03.24 2427
28 <대일독트린> 천명.. 일본의 화답은 - 1 운영자 2005.03.18 1407
27 일본 천황가가 백제 왕가의 후손인 증거 운영자 2005.02.23 1285
26 (북일) ‘가짜유골’ 유엔 인권위에 제소하라 운영자 2005.02.19 1255
25 (북일) 북, 對日 공세 강화 운영자 2004.12.15 1143
24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한겨레 21> 기사 운영자 2004.12.10 1269
23 (중일) "中ㆍ日, 고이즈미의 '야스쿠니' 언급 불가 합의" 운영자 2004.12.06 1009
22 일본에서 `한글부적' 사용, 토속신 섬겨 운영자 2004.10.29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