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룹바벨선교회

한미관계 한-미 카리졸브 훈련 (2010.3.9)

운영자 2010.07.05 15:33 조회 수 : 723 추천:112

extra_vars1 http://www.zion924.com/05_Bible_History/Korea_Usa/20100309_Key_Resolve.htm 

한.미 `키리졸브' 훈련 오늘 시작



유사시 한국방어를 위해 미군 증원군이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는 능력을 숙달하기 위한 한.미 간 연례적인 연합연습인 `키 리졸브(Key Resolve  의혹을풀다?)' 훈련이 9일 시작된다. 오는 20일까지 남한 전역에서 실시되는 이번 훈련에는 예년 수준인 주한미군 1만2천여명과 해외주둔 미군 1만4천여명 등 미군 2만6천여명이 참가한다.

미국 제3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인 9만6천t급 `존 스테니스'호와 핵잠수함, 이지스 구축함 등 10여척의 함정이 훈련에 투입된다. 이번 훈련기간에는 한.미 연합 야외기동연습인 독수리훈련(FE)도 실시되며 한국군은 군단급, 함대사령부급, 비행단급 부대 등 2만여명 이상이 참가한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이번 훈련을 `북침전쟁연습'으로 규정, 최근 두 차례에 걸친 유엔사와의 장성급회담에서 키 리졸브 훈련의 중단을 거듭 요구하면서 강력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리 군은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은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연례적인 방어훈련일 뿐"이라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는 한편 이번 훈련기간에 함대함 미사일이나 해안포 발사, 비무장지대(DMZ)에서의 총격, 동.서해상으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전투기 위협, 장거리 로켓 발사 등 모든 북측의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北, 키리졸브기간 "남북 군통신 차단"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9일 한미간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합동군사연습기간에 "북남사이에 유일하게 존재하여온 마지막 통로인 군통신을 3월 9일부터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에서 이들 군사연습 기간에 "개방되여있는 동,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하여 보다 엄격한 군사적 통제를 실시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성명은 특히 북한의 '광명성 2호' 발사에 대한 요격행위에는 "가장 위력한 군사적 수단"에 의해 즉각 대응타격하고 요격행동으로 넘어갈 경우 "투입된 모든 요격수단들 뿐 아니라" 미.일과 남한의 "본거지에 대한 정의의 보복타격전을 개시하게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우리의 평화적 위성에 대한 요격은 곧 전쟁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또한 "자주권과 신성한 영토, 영해, 영공을 침범하는 적들의 사소한 적대행위에 대해서도 그 즉시 무자비한 군사적 행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우리의 영토, 영해, 영공에 대한 0.001㎜의 침범도 허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전면대결 태세에 진입한 우리 혁명무력의 불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과 별개로 북한군 최고사령부도 이날 이례적으로 '보도'를내고 "나라앞에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하여 전체 인민군 장병들이 만단의 전투준비"를 갖추고 "공화국의 하늘과 땅, 바다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튄다면 가차없이 무자비하게 징벌할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하였다"고 밝혔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보도'는 "우리 군대의 대응조치에는 한계가 없으며 예측할 수도 피할 수도 없다"면서 "만약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호전광들이 감히 침략전쟁을 강요한다면 우리의 혁명무력은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정의의 통일대전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미 관계 운영자 2004.06.24 1047
공지 북-미 관계 운영자 2004.06.24 908
공지 미-소 관계 운영자 2004.06.24 2539
99 韓·美 연합훈련 계획 극비 변경 (2011.2.15) 운영자 2011.02.17 686
» 한-미 카리졸브 훈련 (2010.3.9) 운영자 2010.07.05 723
97 북핵보다 한국 건전지 더 걱정하는 오바마 운영자 2009.03.15 916
96 조승희에 대한 지만원 씨의 글 운영자 2007.04.28 888
95 "作計5027 폐기, 방어위주 作計수립"...국가안보 우려 운영자 2007.03.06 906
94 美8군 사령부 한반도 떠난다 운영자 2006.09.30 912
93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운영자 2006.08.18 926
92 주한미군 사령관 계급낮춰 주일미군 휘하로 역할축소” 운영자 2006.07.26 867
91 갑자기 빨라진 전운의 템포! 운영자 2005.04.28 898
90 다급한 상황, 한국이 먼저 받은 최후통첩(?) 운영자 2005.04.28 857
89 NSC "작계 5029 추진중단 필요..주권제약" 운영자 2005.04.15 873
88 라이스, 연합사 지하벙커 공개이유 운영자 2005.03.29 850
87 한미공조만이 살 길인 줄 아는 착각 운영자 2005.02.19 782
86 < 美네오콘, 盧 대북발언 강력 비난 > 운영자 2004.12.09 784
85 美, `작전계획 5029, 5030`(북한붕괴, 동요계획) 운영자 2004.10.31 800
84 NYT "한국, 부시 무시하며 北 최대지원" 운영자 2004.06.28 773
83 완전 철수의 증거 (지만원) 운영자 2004.05.22 719
82 “워싱턴, 노 대통령 북한정권 유지 발언에 충격” 운영자 2004.05.21 675
81 주한미군 감축이냐 철수냐? 운영자 2004.04.16 683